성벽을 하나님께 봉헌하는 백성들
5/20
느헤미야 12:27-47 찬송가 35장 (통 50)
“예루살렘 성벽을 봉헌하게 되니 각처에서 레위 사람들을 찾아 예루살렘으로 데려다가 감사하며 노래하며 제금을 치며 비파와 수금을 타며 즐거이 봉헌식을 행하려 하매”(27)

  본문은 느헤미야와 백성들이 성벽 공사를 완성하고 예루살렘 성을 회복한 후, 하나님께 봉헌하는 내용입니다. 백성들은 제사장들과 레위인들과 한마음이 되어 기뻐하며 하나님께 감사하며 찬송하며 영광을 돌렸습니다.

27 예루살렘 성벽을 봉헌하게 되니 각처에서 레위 사람들을 찾아 예루살렘으로 데려다가 감사하며 노래하며 제금을 치며 비파와 수금을 타며 즐거이 봉헌식을 행하려 하매 28 이에 노래하는 자들이 예루살렘 사방 들과 느도바 사람의 마을에서 모여들고 29 또 벧길갈과 게바와 아스마웻 들에서 모여들었으니 이 노래하는 자들은 자기들을 위하여 예루살렘 사방에 마을들을 이루었음이라 30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이 몸을 정결하게 하고 또 백성과 성문과 성벽을 정결하게 하니라 31 이에 내가 유다의 방백들을 성벽 위에 오르게 하고 또 감사 찬송하는 자의 큰 무리를 둘로 나누어 성벽 위로 대오를 지어 가게 하였는데 한 무리는 오른쪽으로 분문을 향하여 가게 하니 32 그들의 뒤를 따르는 자는 호세야와 유다 지도자의 절반이요 33 또 아사랴와 에스라와 므술람과 34 유다와 베냐민과 스마야와 예레미야이며 35 또 제사장들의 자손 몇 사람이 나팔을 잡았으니 요나단의 아들 스마야의 손자 맛다냐의 증손 미가야의 현손 삭굴의 오대 손 아삽의 육대 손 스가랴와 36 그의 형제들인 스마야와 아사렐과 밀랄길랄래와 마애와 느다넬과 유다와 하나니라 다 하나님의 사람 다윗의 악기를 잡았고 학사 에스라가 앞서서 37 샘문으로 전진하여 성벽으로 올라가는 곳에 이르러 다윗 성의 층계로 올라가서 다윗의 궁 윗 길에서 동쪽으로 향하여 수문에 이르렀고 38 감사 찬송하는 다른 무리는 왼쪽으로 행진하는데 내가 백성의 절반과 더불어 그 뒤를 따라 성벽 위로 가서 화덕 망대 윗 길로 성벽 넓은 곳에 이르고 39 에브라임 문 위로 옛문과 어문과 하나넬 망대와 함메아 망대를 지나 양문에 이르러 감옥 문에 멈추매

1. 백성들은 성벽 봉헌식을 어떻게 준비하며 어떻게 찬양하였습니까(27-43)?

2. 백성들은 제사장과 레위인들을 위해 무엇을 하나님께 드렸습니까(44-47)?

1
감사 찬송하며 봉헌하는 백성들(27-43)

  사람들은 예루살렘 성벽 봉헌을 위해서 먼저 곳곳에서 레위 사람을 찾아 예루살렘으로 데려왔습니다. 이는 예루살렘에서의 그들의 역할이 너무나 중요하였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먼저 제사장들과 레위인들의 몸과 마음을 정결하게 했습니다. 그 후에 백성과 성문과 성벽까지도 정결하게 했습니다(30). 그들은 감사 찬송하는 무리를 두 떼로 나누어 성벽 양쪽 위로 행렬을 지어 가게하고 그 뒤에 제사장들과 레위인들, 방백들이 따르게 했습니다(31). 그들은 감사의 행진을 마친 후에 한 곳에서 만나 성전에 올랐습니다. 이날에 무리가 크게 제사를 드리고 심히 즐거워하였습니다. 심지어 부녀와 아이들도 즐거워하니 그 소리가 멀리까지 퍼졌습니다(43) 이는 하나님이 주신 큰 기쁨이었습니다.

  우리가 하나님께 봉헌 예배를 드리기 전에 먼저 우리의 몸과 마음을 정결케 해야 합니다. 그러한 자시는 온전히 드리는 마음으로 하나님을 기뻐하며 찬양의 예배를 드릴 때 하나님께서 기뻐 받으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온 마음을 다하여 감사하며 찬송하는 자들에게 큰 기쁨을 선물로 주십니다. 그 기쁨이 멀리까지 퍼지게 하십니다. 우리는 예수님으로 말미암아 항상 찬송의 제사를 하나님께 드려야 합니다(히 13:15).

2
성전 봉사자들을 즐거워하는 백성들(44-47)

  그 날에 사람들은 거제물과 처음 익은 것과 십일조를 모든 성읍 밭에서 거두어 곳간에 쌓게 하였습니다(44). 이는 유다 사람이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을 인해 즐거워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들은 성전에서 봉사하는 이의 소중함을 깨닫고 사랑으로 섬겼습니다. 그러자 제사장과 레위인들은 섬기는 일에 더욱 힘썼습니다(45). 백성들은 그들의 쓸 것을 날마다 공급했습니다(47). 이스라엘 백성들이 그렇게 할 수 있었던 것은 하나님을 섬기는 것과 예배의 소중함과 즐거움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성도들이 하나님을 섬기는 것과 예배의 소중함과 즐거움을 알 때 하나님의 교회를 섬기며 예배를 섬기는 분들의 소중함을 알게 됩니다. 감사하는 마음으로 그들의 쓸 것을 공급하며 사역에 전념할 수 있도록 섬기게 됩니다. 말씀을 선포하고 가르치며 수고하는 이들을 잘 섬기게 됩니다(딤전 5:17). 그러므로 성도들이 하나님을 섬기고 예배하는 즐거움을 누리도록 돕는 것이 중요합니다.

기도
주님, 제가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항상 찬송의 제사를 드리겠습니다. 예배의 즐거움을 누리면서 교회에서 봉사하는 분들을 귀히 여기여 잘 섬기겠습니다.
한마디
“찬송의 제사를 드리자”
이 페이지의 권리는 CMI 국제대학선교협의회에 있습니다.
수정하기 | 일용할 양식 활용하기 | 영어 양식